반디앤루니스 인터넷서점

네비게이션 실시간 인기 책

    에곤 실레

    에곤 실레 베이식 아트 2.0

    • 라인하르트 슈타이너 저
    • 양영란 역
    • 마로니에북스
    • 2020년 12월 15일
    • 정가
      18,000원
    • 판매가
      16,200 [10% 할인]
    • 결제 혜택
      무이자
    • 적립금
      900원 적립 [5%P]

      NAVER Pay 결제 시 네이버페이 포인트 5% 적립 ?

    품절된 상품입니다.

    이책의 구판 정보

    에곤실레-BASIC ART SERIES 09 라인하르트슈타이너 저 | 마로니에북스 | 2005년 06월 [절판]

    회원리뷰
    - [0]
    ISBN: 9788960535985 96쪽 210 x 260 (㎜) 양장본

    지금 이책은

    • 판매지수 : 1,110

    이 분야의 베스트셀러

    이 책과 함께 구매한 책

    이 책이 속한 분야

    이 책의 시리즈

    전체 선택 쇼핑카트 담기

    출판사 리뷰

    적나라한 진실
    근본적으로 모든 것을 드러내는 형태

    에곤 실레(1890-1918)는 그래픽 스타일과 인간 형상의 왜곡, 전통적인 미의 기준에 대한 반항적인 작품으로 오스트리아 표현주의를 이끄는 선두주자이자 20세기 가장 놀라운 업적을 보여준 초상화 작가 중 한 명이다. 구스타프 클림트가 지도했던 실레는 화려한 아르 누보 스타일에 고취되어 날카로운 선, 짙은 색조 및 부자연스러운 피사체를 훨씬 더 거칠고 대립적으로 표현하는 미학을 선보인 작가이다. 그의 다양한 초상화와 자화상은 빈의 기득권 계급을 전례 없는 방식으로 표현하며 심리적, 성적인 면에서 충격을 주었다. 작품에서는 자신 또는 모델들이 나른하게 다리를 펴고 관찰자를 노려보고 있으며, 성기를 전면에 드러내는 무척 에로틱하고 노축이 심한 불안정한 자세를 취하고 있다. 그의 모델들은 때로는 뼈만 앙상하고 병약한 모습이지만 타인에게는 강렬하고 관능적으로 비춰진다. 많은 동시대 사람들은 실레의 작품이 볼품없고 도덕적으로도 불편하다고 여겼고, 그는 1912년에 외설죄라는 명목으로 잠시 투옥되기도 했다. 오늘날 그의 작품들은 인간 군상에 대한 혁신적인 접근 방식과 직접적이고 열정적이며, 거의 분노에 찬 듯한 데생 실력으로도 유명하다. 이 책은 짧지만 빠르게 쌓아 올린 작가의 경력을 소개하고, 트레이시 에민, 제니 사빌 같은 현대적인 재능을 가진 현대 미술가들에 대한 깊은 공헌을 소개하기 위한 핵심적인 작품들을 보여준다.

    저자 소개

    라인하르트 슈타이너

    • 구분 : 저서
    • 국적 : 독일
    • 분류 : 예술/취미 저자
    • 인기지수 : 2
    최근저서

    슈튜트가르트 대학의 미술사학과 교수로 재직 중이다. 그는 19세기부터 20세기의 미술뿐만 아니라 중세 후기와 르네상스 미술 분야를 관심사로 전문 지식을 갖고 있다.

    역자 소개

    양영란

    • 국적 : 대한민국
    • 분류 : 문학가 , 인문/철학자 , 역사/종교학자 , 사회과학 저자 , 예술/취미 저자 , 과학/공학 저자 , 만화가/일러스트레이터 , 건강/의학 저자 , 기타
    • 인기지수 : 17,203

    서울대학교 불어불문학과와 동대학원을 졸업하고, 프랑스 파리 3대학에서 불문학 박사 과정을 수료했다. 《코리아헤럴드》기자와 《시사저널》파리통신원을 지냈다. 옮긴 책으로 《브루클린의 소녀》,《지금 이 순간》, 《센트럴파크》, 《에펠탑만큼 커다란 구름을 삼킨 소녀》, 《이케아 옷장에 갇힌 인도 고행자의 신비한 여행》, 《내일》, 《탐욕의 시대》, 《빼앗긴 대지의 꿈》, 《굶주리는 세계, 어떻게 구할 것인가》, 《공간의 생산》, 《그리스인 이야기》, 《물의 미래》, 《위기 그리고 그 이후》, 《빈곤한 만찬》, 《현장에서 만난 20thC : 매그넘 1947~2006》, 《미래의 물결》, 《식물의 역사와 신화》, 《잠수정과 나비》등이 있으며, 김훈의《칼의 노래》를 프랑스어로 옮겨 갈리마르에서 출간했다. 

    책 속에서

    100여 점이라는 엄청난 숫자의 자화상만으로도 우리는 에곤 실레가 자기 자신을 가장 열심히 관찰한 예술가 중 한 명이라고 자신 있게 말할 수 있다. 이 사실은 그가 자기도취적 성격을 지니고 있었다고 믿게끔 하기에 부족함이 없다. 사실 실레는 스스로를 세심하게 관찰했으며, 관찰을 통해 자신의 표정이나 포즈를 기록으로 남기기를 좋아했다. 하지만 이런 태도는 사실 예술사에서 오래도록 이어져 온 전통이기 때문에 우리는 그의 태도에 대해 속단해서는 안 된다. 예술사에 나타난 자화상의 전통에 대해 간단히 살펴보는 것도 섣부른 결론을 내리는 실수를 범하지 않도록 우리를 도와주는 한 방법이 될 것이다.
    -예술가와 그의 자아(본문 7쪽)


    실레가 빈 미술 아카데미에서 수학하는 동안 클림트는 그가 죽을 때까지 경외한 우상이었다. 이 같은 행동은 그리펜케를과 아카데미의 진부한 학풍에 대한 반발심에서 비롯되었음을 쉽게 짐작할 수 있다. 인체에 대한 자연적인 묘사와 원근법 대신 실레는 클림트의 화법, 즉 다른 무엇보다도 화면을 강조하는 방식을 택했는데, 타고난 데생력과 장식적인 측면을 공간감으로 대체하는 전략이 이 같은 시도를 효과적으로 도왔다. 클림트에게 향한 실레의 애착은 1907년의 〈물의 정령 I〉(28-9쪽)에서 확연히 드러난다.
    -“나는 클림트의 궤적을 따라갔다”(본문 18쪽)
     


    실레의 작품에서 가장 놀라운 것은 그가 상식적인 원근법을 무시하고 있다는 점이다. 그가 원근법을 따랐더라면 모델들이 취하고 있는 자세는 훨씬 합리적으로 보였을 것이다(10쪽). 철저하게 아카데미즘을 배격하고 손끝의 감각에 충실했던 실레는 그림 속에 모델이 비비 꼬거나 왜곡된 모습으로 보일 수 있는 각도와 관점을 고안해냈다. 그의 수채화나 구아슈 드로잉들이 기이하게 보이는 까닭은 반드시 주제 자체나 모델의 심한 노출 때문만은 아니다. 형식적인 관점에서 볼 때, 이는 실레가 모델들을 화면의 중앙에 배치하며, 이들을 완전히 정면 또는 전면적으로 응시하는 데서 비롯된다.
    -표현 매체로서의 육체(본문 33-4쪽)

     

     

    표현주의가 시작되면서 클림트의 스타일은 시대에 뒤처진 것이 되었다. 금색의 사용은 결국 섬세한 심리 표현이 불가능한 경직된 양식화로 이어진다는 것을 클림트 자신도 알고 있었다.
    실레는 스스로를 신비주의에 가까운 내면 성찰력을 지닌 일종의 사제이며 예언자로 간주했으며, 이 성찰력은 그에게 예언자적인 환영을 보고 이를 그림으로 표현할 수 있게끔 해준다고 믿었다. (…) 실레의 이 같은 견해는 예술가를 일종의 예언자나 성인 또는 순교자(19쪽)로 간주하던 19세기 전통 속에 편입될 수 있다. 유사 종교 집단인 분홍십자가단의 영향을 받아 〈실망한 자들〉 〈선택받은 영혼들의 길〉 〈선택받은 자〉 등의 신비주의적이고 비관적인 작품을 그린 페르디난트 호들러와도 일맥상통한다.
    -실레의 작품에 나타난 예언자적 상징주의(본문 57-9쪽)

     

     

     

    목차

    6쪽
    예술가와 그의 자아

    20쪽
    “나는 클림트의 궤적을 따라갔다”

    32쪽
    표현 매체로서의 육체

    54쪽
    실레의 작품에 나타난 예언자적 상징주의

    78쪽
    영혼을 담은 풍경

    94쪽
    에곤 실레(1890-1918)
    삶과 작품

    배송 시 유의사항

    - 반디앤루니스에서 구매하신 도서는 물류 대행 위탁업체 웅진 북센을 통해 배송됩니다.
     (배송 포장에 "웅진 북센"으로 표기될 수 있습니다.)

    - 구매한 상품의 품질과 배송 관련 문의는 반디앤루니스로 문의 바랍니다.

    - 천재지변 및 택배사의 사정에 따라 배송이 지연될 수 있습니다.

    - 결제(입금) 완료 후 출판사 및 유통사의 사정으로 품절 또는 절판 되어 상품 구입이 어려울 수 있습니다. (별도 안내 예정)

    - 도서산간지역의 경우 추가 배송비가 발생될 수 있습니다.

    반품/교환

    상품 설명에 반품/ 교환 관련한 안내가 있는 경우 그 내용을 우선으로 합니다. (업체 사정에 따라 달라질 수 있습니다)

    반품/교환

    반품/교환
    반품/교환 방법 홈 > 고객센터 > 자주찾는질문 “반품/교환/환불” 안내 참고 또는 1:1상담게시판
    반품/교환 가능 기간 반품,교환은 배송완료 후 7일 이내, 상품의 결함 및 계약내용과 다를 경우 문제발견 후 30일 이내에 신청가능
    반품/교환 비용 변심 혹은 구매착오의 경우에만 반송료 고객 부담(별도 지정 택배사 없음)
    반품/교환 불가 사유
    • 소비자의 책임 사유로 상품 등이 손실 또는 훼손된 경우
    • 소비자의 사용, 포장 개봉에 의해 상품 등의 가치가 현저히 감소한 경우
    • 복제가 가능한 상품 등의 포장을 훼손한 경우 : 예)만화책, 잡지, 화보집 등
    • 시간의 경과에 의해 재판매가 곤란한 정도로 가치가 현저히 감소한 경우
    • 전자상거래등에서의 소비자보호에 관한 법률이 정하는 소비자 청약철회 제한 내용에 해당되는 경우
    • 해외주문 상품(해외 원서)의 경우(파본/훼손/오발송 상품을 제외)
    소비자 피해보상
    환불지연에 따른 배상
    • 상품의 불량에 의한 반품, 교환, A/S, 환불, 품질보증 및 피해보상 등에 관한 사항은
      소비자 분쟁해결 기준(공정거래위원회고시)에 준하여 처리됨
    • 대금 환불 및 환불지연에 따른 배상금 지급 조건, 절차 등은 전자상거래 등에서의
      소비자 보호에 관한 법률에 따라 처리함
    반품/교환 주소 경기도 파주시 문발로 77, 웅진북센(반디앤루니스)
    • 회사명 : (주)서울문고
    • 대표이사 : 김홍구
    • 개인정보 보호책임자 : 강동식
    • E-mail : bandi_cs@bnl.co.kr
    • 소재지 : (06168) 서울 강남구 삼성로 96길 6
    • 사업자 등록번호 : 120-81-02543
    • 통신판매업 신고번호 : 제2023-서울강남-03728호
    • 물류센터 : (10881) 경기도 파주시 문발로 77 반디앤루니스
    copyright (c) 2016 BANDI&LUNI'S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