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디앤루니스 인터넷서점

네비게이션 실시간 인기 책

    미당 서정주 전집 9 안 잊히는 사람들

    미당 서정주 전집 9 안 잊히는 사람들

    • 서정주 저
    • 은행나무
    • 2017년 03월 13일
    • 정가
      20,000원
    • 판매가
      18,000 [10% 할인]
    • 결제 혜택
      무이자
    • 적립금
      1,000원 적립 [5%P]

      NAVER Pay 결제 시 네이버페이 포인트 5% 적립 ?

    • 배송구분
      업체배송(반디북)
    • 배송료
      무료배송
    • 출고예정일

      출고예정일 안내

      ※ 출고예정일은 도서 재고상황에 따라 변동될 수 있습니다.

      close

      2024년 07월 19일(금)

      ※ 출고예정일은 도서 재고상황에 따라 변동될 수 있습니다.

    수량
    회원리뷰
    - [0]
    ISBN: 9788956600451 392쪽 145 x 205 (㎜) 양장본

    지금 이책은

    • 판매지수 : 110

    이 분야의 베스트셀러

    이 책이 속한 분야

    출판사 리뷰

    미당 문체의 진경眞境
    산문 전집 정본 국내 최초 출간


    “미당 선생의 문재文才와 문체文體는 유별나서 어떤 종류의 글이라도 범상치 않다. 특히 산문은 문체를 통해 전달되는 기미와 의미와 재미가 풍성하여 미당 문체의 진미를 맛볼 수 있다. 전집은 있는 글을 다 모은 것이기도 하지만 모두 소중해서 다 모은 것이기도 하다.”_문학평론가 이남호

    한국의 대표 시인 미당 서정주의 시, 자서전, 산문, 시론, 방랑기, 옛이야기, 소설, 희곡, 전기, 번역 등 생전에 집필한 저서 및 발표 원고를 망라한 『미당 서정주 전집』(전 20권) 가운데 지난 2016년 2월 출간한 자서전(전 2권)에 이어 1년여 만에 전집 8~11권 산문 전집(전 4권)이 출간됐다(은행나무刊). 미당 연구자와 제자로 이루어진 간행위원회(이남호, 이경철, 윤재웅, 전옥란, 최현식)는 기 출간된 산문 저서 외에도 신문, 잡지에 발표된 원고를 새로 찾아서 추가하는 등 다양한 자료를 면밀하게 검토, 종합하여 미당 산문 판본을 새롭게 정립했다.

    시 전집과 더불어 미당 문학을 이해하는 양대 산맥
    문학 인생 60년 산문 247편의 절경


    ‘미당 산문 전집’에는 1936년 시 「벽」으로 등단하기 전 『동아일보』에 실린 초기 산문부터 80대의 노년 풍경에 이르기까지 미당 서정주 문학 인생 60년의 거대한 전경全景이 펼쳐져 있다. 1935년부터 60여 년간 발표된 산문 자료 전체를 수집하여 약 1년여에 걸쳐 기존 편집상의 오류를 바로잡고 종합적으로 분석 정리해 새롭게 편집하였으며, 총 247편의 산문을 네 권으로 분류해 각 권의 내용에 따라 제목을 붙였다.
    8권 『떠돌이의 글』에는 스무 살 청년이 노년에 이르기까지의 인생 편력이 솔직 담백한 문체로 담겼고, 9권 『안 잊히는 사람들』에는 일기와 편지, 주변 인물들과의 생생한 일화가 실려 우리 현대 문학의 내면 풍경이 고스란히 드러나 있다. 10권 『풍류의 시간』에는 신라 정신 및 불교 사상, 한국 전통의 아름다움을 알리는 산문을 실어 미당 정신의 정수를 담았고, 11권 『나의 시』에는 미당 시의 정신적 뿌리와 단행본으로는 접할 수 없었던 다수의 자작시 해설, 후배들에게 주는 글 등을 수록했다.
    미당 산문 전집의 저본으로 삼은 『서정주문학전집』(일지사, 1972)과 산문집 『미당 수상록』(민음사, 1976), 『나의 문학, 나의 인생』(세종출판공사, 1977), 『미당 산문』(『미당 수상록』 개정판, 민음사, 1993) 외에도 1935년에서 2000년 사이에 신문, 잡지에 발표한 글을 새로 찾아서 추가했다. 여기에 더해 산문 선집 『내 영원은 물빛 라일락』(갑인출판사, 1977), 『하느님의 에누리』(문음사, 1977), 『한 송이 국화꽃을 피우기 위해』(민예사, 1980), 『육자배기 가락에 타는 진달래』(예전사, 1985), 『시인과 국화』(『내 영원은 물빛 라일락』 개정판, 갑인출판사, 1987), 『한 사발의 냉수』(자유문학사, 1987), 『노자 없는 나그네길』(신원문화사, 1992), 『인연』(민족사, 1997)과 『서정주 문학앨범』(웅진출판, 1993)을 참고했다.

    솔직한 성품이 담긴 특유의 문체
    우리 현대 문학의 진솔한 내면 풍경


    “떠돌이, 떠돌이, 떠돌이…… 아무리 아니려고 발버둥을 쳐도 결국은 할 수 없이 또 흐를 뿐인 숙명적인 떠돌이, 겨우 돌아갈 곳은 이미 집도 절도 없는 할머니 고향 언저리 바닷가의 노송뿐인 이 할 수 없는 철저한 떠돌이, 그것이 바로 나다.”_「떠돌이의 글」

    위에 인용한 자기고백은 미당 정신의 진수가 ‘떠돌이 정신’임을 분명히 드러내준다. (환갑이 지난 뒤 1년간 세계 일주를, 80대에 러시아 유학을 다녀와 남긴 방랑기 『떠돌며 머흘며 무엇을 보려느뇨』는 이에 대한 방증이다.) 60년간의 인생 편력에 배어든 떠돌이로서의 자기의식이 『떠돌이의 글』이다.
    ‘나의 방랑기’라는 소제목 아래 모인 초기 산문은 미당 문학 세계 연구의 귀중한 자료가 될 것이다. 특히 「죽방잡초―방」 「고창기―방의 비극」 등에서 시인에게 소중한 자기만의 공간에 대한 애착을 강조한 점이 인상적이다. 약 40년 전의 일을 회상해 돌아본 산문 「광주학생사건과 나」 「낙향 전후기」 등을 미당의 자서전과 교차해 읽는다면 그 읽는 재미가 배가될 것이다.
    “전연 일기라는 걸 쓰지 않고 살아온” 미당이 『문학사상』 이어령 주간의 권유로 쓴 ‘문치헌 일기’에는 특유의 생생한 문체 속에 솔직한 성품이 고스란히 드러난다. 『안 잊히는 사람들』에는 일기와 더불어 가족과 지인에게 쓴 편지 15편이 담겼으며, ‘내가 만난 사람들’이라는 소제목 아래 24인의 인물론이 실려 있다.
    미당을 시인으로 인도한 평생의 은사 석전 박한영부터 미당이라는 아호를 선사하며 젊은 날 큰 영향을 끼친 미사 배상기, 시인 오상순, 이상, 김영랑, 박용철과 소설가 김동리, 황순원 등 우리 문인들, 화가 김환기, 천경자, 피아니스트 백건우 배우 윤정희 부부에 이르기까지, 소설보다 더 흥미진진한 인물론을 읽다 보면 선생의 따스한 성품과 대인관을 엿볼 수 있다.
    특히 황순원과는 ‘상호 데생’이라는 형태로 서로 인물평을 주고받았는데, 시인은 산문으로, 소설가는 시로 서로를 그려내어 독자들로 하여금 미소 짓게 한다. 황순원의 아들 황동규는 미당의 추천으로 등단했으며, 황순원 부친의 묘비명도 미당이 손수 글씨까지 써준 막역한 인연으로 이들의 ‘상호 데생’은 그 의미가 더욱 깊다.

    『풍류의 시간』에는 미당 정신의 정수라 할 신라 정신과 불교 사상이 진정 어린 글귀 속에 녹아 있다. 잔잔하고 단아한 산사 기행문과 함께 겨레의 얼과 전통의 아름다움 등도 함께 담았다. 실로 “겨레의 말을 가장 잘 구사한 시인이요 겨레의 고운 마음을 가장 잘 표현한 시인”인 것.

    “모든 말의 뿌리인 진심과 진정 그것을 지켜 내려는 이야기, (…) 여기 헌신하노라고 한국인들은 마지막 말할 것은 마음속에 그냥 접어 넣어 두고 살아가는 것이다. (…) 이것이 한국어의 아름다움이다.”_「한국어의 미학」

    『나의 시』에는 「『시인부락』 창간 후기」 「내 문학의 온상들」 「내 시정신의 근황」 「나의 문학 인생 7장」 등을 통해 미당 시의 정신적 근원이 곡진히 설명되어 있으며, 데뷔작 「화사」부터 「국화 옆에서」 「동천」 등 명시들과 「숨 쉬는 손톱」 「난초」 등 서정주 시집에 미수록된 시들의 탄생 배경이 꾸밈없는 자작시 해설과 함께 펼쳐진다.
    평생 머리맡에 두고 읽은 고전 『열반경』 『그리스 신화』 『성경』 『백치』 『빌헬름 마이스터의 편력시대』 「달밤의 상」 『엄마 손』의 해설도 잊지 않았다. 소제목 ‘문학정신’ 아래 문학론도 풍성한 읽을거리이며, 무엇보다 ‘문학을 공부하는 젊은 친구들에게’에서는 대시인의 진정 어린 조언이 가슴 뭉클함을 전해 온다.

    “나를 가리켜 다들 문학청년이라고 하는데 그 말은 맞습니다. 지금도 나는 늘 새로운 마음으로 시 한 줄 한 줄을 다듬고 또 다듬어 가고 있습니다. 아직도 나는 철이 덜 든 소년이고 여전히 소같이 우둔합니다. 60년 넘게 시를 써 왔는데도 시의 높이와 깊이와 넓이는 한정 없기만 합니다. 나는 영원한 문학청년입니다.”_「나의 시 60년」

    영원한 문학청년 서정주의 문장가로서의 면모가 유감없이 발휘된 ‘산문 전집’은 우리 현대 문학의 진솔한 내면 풍경을 드러내 보여주는 귀중한 사료로서, ‘시 전집’과 함께 미당 문학을 이해하는 데 없어서는 안 될 보고寶庫일 것이다.

    저자 소개

    서정주

    (1915.00.00)
    • 구분 : 저서
    • 국적 : 대한민국
    • 분류 : 문학가 , 인문/철학자 , 역사/종교학자 , 기타
    • 인기지수 : 598
    • 반디추천 : 2회선정

    "모국어의 연금술”이라고 할 수 있을 언어적 재능과 더불어 “우리말 시인 가운데 가장 큰 시인”이라고 일컬어지는 미당 서정주. 1915년에 탄생한 미당은 85년에 걸친 생애 동안, 1936년 등단 이후 무려 64년에 걸친 장구한 시작 생활을 통해서 900여 편의 시, 15권의 시집을 세상에 내놓았다.

    “소리에 민감한 미당의 시는 외워서 입으로 소리내어 읊어야 비로소 그 깊은 맛과 청각적 이미지의 동적 아름다움을 전신의 갈피 갈피에서 음미할 수 있으며, 미당의 시는 그런 노력을 바칠 가치가 충분히 있다고 확신한다.”고 김화영 교수는 서정주 시인을 평한 바 있다.

    (1915년~2000년) 전북 고창 출생. 1936년 동아일보 신춘문예에 시「벽」이 당선되어 등단하였다. 김동인 등과 동인지인 시인부락을 창간하고 주간을 지내기도 하였으며, 첫 시집인 『화사집』에 이어『귀촉도』등에서 자기 성찰과 달관의 세계를 동양적이고 민족적인 정조로 노래하였고, 이후 불교 사상에 입각해 인간 구원을 시도한 『신라초』『동천』, 토속적이며 원시적인 샤머니즘을 노래한 『질마재 신화 』『떠돌이의 시』등을 발표하였다.

    그가 남긴 시집에는 제1시집 『花蛇集』(1941년, 24편), 제2시집 『歸蜀途』(1948년, 24편), 제3시집 『徐廷柱 詩選』(1956년, 20편), 제4시집 『新羅抄』(1960년, 38편), 제5시집 『冬天』(1968년, 50편), 제6시집 『질마재 神話』(1975년, 45편), 제7시집 『떠돌이의 詩』(1976년, 59편), 제8시집 『西으로 가는 달처럼…』(1980년, 116편), 제9시집 『鶴이 울고 간 날들의 詩』(1982년, 113편), 제10시집 『안 잊히는 일들』(1983년, 92편), 제11시집 『노래』(1984년, 56편), 제12시집 『팔할이 바람』(1988년, 51편), 제13시집 『山詩』(1991년, 91편), 제14시집 『늙은 떠돌이의 詩』(1993년, 72편), 제15시집 『80 소년 떠돌이의 詩』(1997년, 48편)이며 여기에 실린 시편은 모두 899편에 달한다.

    2000년 12월 24일에 사망하였다. 동국대학교 문리대학 교수, 현대시인협회회장, 한국문인협회 이사장 등을 역임하였으며, 대한민국문학상,대한민국예술원상을 수상하였고, 금관문화훈장이 추서되었다.

    목차

    발간사 · 5

    문치헌 일기
    문치헌 일기초 · 13

    편지
    남국엔 벌써 봄이 다 되었다 - 소설가 이봉구 형에게 · 85
    이심의 고된 멍에 푸시옵소서- 송아 주요한 선생 영전에 · 87
    신라는 참 아직도 오리무중이군요- 시인 모윤숙 선생에게 · 90
    조롱은 내 생애에 가진 일이 없소- 평론가 이어령 씨에게 · 96
    네가 영 잊혀지지 않는다- 시인 김관식 영전에 · 99
    서러운 행복- 내 아내 방옥숙에게 · 104
    여기 고마움을 그득히 말해 두마- 내 아들 윤에게 · 106
    꼭 좀 나를 잘 유혹해 주시오- 시인 박성룡 씨에게 · 110
    고요란 시인의 마실 물이지요- 시인 박성룡 씨에게 · 117
    적당히 게으르게 사십시오- 시인 박성룡 씨에게 · 124
    명당에 태어난 걸 축하합시다- 시인 박성룡 씨에게 · 129
    이민 가겠다면 보냅시다그려- 시인 박성룡 씨에게 · 135
    초라한 대로 짭짤하고 간절한 인생을- 시인 박성룡 씨에게 · 142
    역시 시인은 애인이라야 쓰겠소- 시인 박성룡 씨에게 · 148
    자기 운명의 과감한 운전사 되기를- 시인 박성룡 씨에게 · 154

    내가 만난 사람들
    내 뼈를 덥혀 준 석전 스님 · 163
    미사 배상기의 회상 · 179
    무의 시인 오상순 · 198
    함형수의 추억 · 214
    이상의 일 · 224
    김영랑과 박용철 · 243
    내가 본 이승만 박사 · 256
    백성욱 총장 · 270
    김소월 부자 · 282
    처녀상궁 최덕순 할머니 · 298
    도깨비 마누라 · 314
    털보 소따라지 아재 소전 · 327
    소도적 장억만 씨 · 342
    범부 김정설 선생의 일 · 357
    김동리 형의 일 · 361
    수화 김환기 · 364
    상호 데생 순원 소전 / 공에의 의미 · 370
    다정한 음미가 김광주 · 374
    신석초 영전의 뇌사 · 377
    화가 천경자 · 380
    문사 이어령 · 383
    백건우와 그의 피아노 소리 · 386

    배송 시 유의사항

    - 반디앤루니스에서 구매하신 도서는 물류 대행 위탁업체 웅진 북센을 통해 배송됩니다.
     (배송 포장에 "웅진 북센"으로 표기될 수 있습니다.)

    - 구매한 상품의 품질과 배송 관련 문의는 반디앤루니스로 문의 바랍니다.

    - 천재지변 및 택배사의 사정에 따라 배송이 지연될 수 있습니다.

    - 결제(입금) 완료 후 출판사 및 유통사의 사정으로 품절 또는 절판 되어 상품 구입이 어려울 수 있습니다. (별도 안내 예정)

    - 도서산간지역의 경우 추가 배송비가 발생될 수 있습니다.

    반품/교환

    상품 설명에 반품/ 교환 관련한 안내가 있는 경우 그 내용을 우선으로 합니다. (업체 사정에 따라 달라질 수 있습니다)

    반품/교환

    반품/교환
    반품/교환 방법 홈 > 고객센터 > 자주찾는질문 “반품/교환/환불” 안내 참고 또는 1:1상담게시판
    반품/교환 가능 기간 반품,교환은 배송완료 후 7일 이내, 상품의 결함 및 계약내용과 다를 경우 문제발견 후 30일 이내에 신청가능
    반품/교환 비용 변심 혹은 구매착오의 경우에만 반송료 고객 부담(별도 지정 택배사 없음)
    반품/교환 불가 사유
    • 소비자의 책임 사유로 상품 등이 손실 또는 훼손된 경우
    • 소비자의 사용, 포장 개봉에 의해 상품 등의 가치가 현저히 감소한 경우
    • 복제가 가능한 상품 등의 포장을 훼손한 경우 : 예)만화책, 잡지, 화보집 등
    • 시간의 경과에 의해 재판매가 곤란한 정도로 가치가 현저히 감소한 경우
    • 전자상거래등에서의 소비자보호에 관한 법률이 정하는 소비자 청약철회 제한 내용에 해당되는 경우
    • 해외주문 상품(해외 원서)의 경우(파본/훼손/오발송 상품을 제외)
    소비자 피해보상
    환불지연에 따른 배상
    • 상품의 불량에 의한 반품, 교환, A/S, 환불, 품질보증 및 피해보상 등에 관한 사항은
      소비자 분쟁해결 기준(공정거래위원회고시)에 준하여 처리됨
    • 대금 환불 및 환불지연에 따른 배상금 지급 조건, 절차 등은 전자상거래 등에서의
      소비자 보호에 관한 법률에 따라 처리함
    반품/교환 주소 경기도 파주시 문발로 77, 웅진북센(반디앤루니스)
    • 회사명 : (주)서울문고
    • 대표이사 : 김홍구
    • 개인정보 보호책임자 : 김홍구
    • E-mail : bandi_cs@bnl.co.kr
    • 소재지 : (06168) 서울 강남구 삼성로 96길 6
    • 사업자 등록번호 : 120-81-02543
    • 통신판매업 신고번호 : 제2023-서울강남-03728호
    • 물류센터 : (10881) 경기도 파주시 문발로 77 반디앤루니스
    copyright (c) 2016 BANDI&LUNI'S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