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디앤루니스 인터넷서점

네비게이션 실시간 인기 책

    고추장작은단지를보내니

    반디추천

    고추장작은단지를보내니

    • 박지원 저
    • 박희병 역
    • 돌베개
    • 2005년 05월 31일
    • 정가
      8,500원
    • 판매가
      7,650 [10% 할인]
    • 결제 혜택
      무이자
    • 적립금
      420원 적립 [5%P]

      NAVER Pay 결제 시 네이버페이 포인트 5% 적립 ?

    • 배송구분
      업체배송(반디북)
    • 배송료
      무료배송
    • 발송 예정일
      10월 4일(수)부터 순차 배송 ?
    수량
    회원리뷰
    - [0]
    187쪽 148 x 210 (㎜)

    지금 이책은

    이 분야의 베스트셀러

    이 책과 함께 구매한 책

    이 책은

    연암이 그의 가족과 벗들에게 보낸 편지글 모음이다. 이 책의 편지들은 『연암집』에는 실려 있지 않은 것으로, 이번에 처음 세상에 공개된다. 이 편지들은 연암이 60세 되던 1796년(정조 20) 정월에 시작되어 이듬해 8월에 끝나고 있다. 그러니까 2백여 년 전의 편지인 셈이다.

    출판사 리뷰

    출판사 서평
    『고추장 작은 단지를 보내니』는 연암이 그의 가족과 벗들에게 보낸 편지글 모음이다. 이 책의 편지들은 『연암집』에는 실려 있지 않은 것으로, 이번에 처음 세상에 공개된다. 이 편지들은 연암이 60세 되던 1796년(정조 20) 정월에 시작되어 이듬해 8월에 끝나고 있다. 그러니까 2백여 년 전의 편지인 셈이다.
    원전의 제목은 《연암선생 서간첩》(燕岩先生書簡帖)이며, 서울대 박물관 소장 자료다.
    이 책의 편지들은 연암 박지원의 문집인 『연암집』에 실려 있는 편지들과는 그 성격이 판이하게 다르다. 문집에...
    『고추장 작은 단지를 보내니』는 연암이 그의 가족과 벗들에게 보낸 편지글 모음이다. 이 책의 편지들은 『연암집』에는 실려 있지 않은 것으로, 이번에 처음 세상에 공개된다. 이 편지들은 연암이 60세 되던 1796년(정조 20) 정월에 시작되어 이듬해 8월에 끝나고 있다. 그러니까 2백여 년 전의 편지인 셈이다.
    원전의 제목은 《연암선생 서간첩》(燕岩先生書簡帖)이며, 서울대 박물관 소장 자료다.
    이 책의 편지들은 연암 박지원의 문집인 『연암집』에 실려 있는 편지들과는 그 성격이 판이하게 다르다. 문집에 실리기에는 너무나 사적이고 또 엄정하지(?) 못 하다. 하지만 이 편지글에는 진솔함과 가족애가 묻어 있다.
    『연암집』에 실려 있는 연암의 글들이 다소간 곱게 단장한 글이라면, 이 책 속의 편지들은 화장하지 않은 맨얼굴과 같다.

    연암 문학의 원천 ―다정다감한 가족애

    이 책에 수록된 연암의 편지글들은 연암의 가족애를 잘 보여준다. 가족에 대한 연 암의 지극한 사랑은 남달랐는데, 이 점은 『연암집』 속의 글들, 이를테면 「큰누이 묘지명」이라든가 「큰형수 묘지명」 같은 글을 통해 이미 잘 알려져 있는 사 실이다. 하지만 이 책의 편지글은 연암의 이런 면모를 한층 직접적이고 자세히 보여준다.
    편지글에서 드러나는, 연암이 자식들에게 보이는 깊고도 자상한 부정(父情)이라든가 병약한 손자에 대한 애정과 염려, 시집간 누이의 병에 대한 걱정, 며느리의 산 후 조리에 대한 근심 등등은 종종 읽는 이의 심금을 울린다.

    “초사흗날 관아의 하인이 돌아올 때 기쁜 소식을 갖고 왔더구나. ‘응애 응애’
    우는 소리가 편지 종이에 가득한 듯하거늘 이 세상 즐거운 일이 이보다 더한 게 어디 있겠느냐? 육순 노인이 이제부터 손자를 데리고 놀뿐 달리 무엇을 구하겠니?
    또한 초이튿날 보낸 편지를 보니 산부(産婦)의 산후 여러 증세가 아직도 몹시 심 하다고 하거늘 퍽 걱정이 된다. 산후 복통에는 모름지기 생강나무를 달여 먹여야 하니, 두 번 복용하면 즉시 낫는다. 이는 네가 태어날 때 쓴 방법으로 노의(老醫)
    채응우(蔡應祐)의 처방인데 신효(神效)가 있으므로 말해 준다.”
    ―다섯번째 편지 「큰아이에게」 중에서

    연암은 51세의 나이에 상처(喪妻)하고 이후 재혼을 하지 않았다. 편지의 대부분은 아들들, 특히 큰아들에게 보낸 것들인데, 안의 현감의 직을 제수 받고 멀리 임지 에 있으면서 아이들 걱정에 이런저런 사소한 것까지 걱정하고 챙겨 보내는 따뜻한 아버지의 정이 절절이 넘친다. 손수 담근 고추장을 보내주며 맛있는지 맛없는지 대답 없는 아들들을 무람없다며 나무라는 편지는 참 재미있으면서도 가슴 뭉클하 게 한다.
    이 편지글이 보여주는 연암의 지극한 가족애를 통해 연암이 아주 정이 많고 다감(
    多感)한 사람임을 확인할 수 있다. 이 ‘다정다감함’과 대상에 쏟는 ‘사랑’의 마음은 연암 문학의 정서적·심미적 원천이 아닌가 생각된다.

    인간 연암 ―유머 속의 처연함 그리고 애민적 면모

    이 책의 편지글을 통해 연암이 퍽 꼼꼼하고 주도면밀한 성격의 인간임을 알 수 있다. 자식들을 챙겨 주는 데서건 공사간(公私間)의 일을 처리하는 데서건 공히 그 런 점이 확인된다. 세세하고 주도면밀한 성격이 글쓰기에서 용의주도한 결구(結構)와 고도의 미학적 정련(精練)을 낳은 건 아닐까?
    처남 이재성에게 자신을 대신해서 글을 지어줄 것을 촉구하는 편지를 보낸다거나 문생인 박제가와 유득공에게 정조가 특별이 지어줄 것을 요청한 「이방익전」의 초고를 부탁하는 편지가 바로 그것인데, 이는 선작(先作)을 토대로 자신이 손을 좀 보아 완성하려 한 것이다. 편지글들을 통해 연암이 아무 때나 붓만 들면 글을 줄줄 써 내는 이태백 형(型)의 문인이 아니라 심사숙고하고 고심하여 글을 짓는 두보 형(型)의 작가임을 확인할 수 있다.

    편지글 속에서 연암의 유머러스한 면모를 읽어낼 수 있다. 연암의 산문들은 종종 해학적인 표현을 보여주고 있지만 유머러스하다고 해서 마냥 웃기만 해서는 연암 에게 속아 넘어가고 만다. 유머 속에 처연함이나 슬픔, 연민, 반어, 자기 성찰, 예리한 현실 비판 등을 담고 있기 일쑤인바, 정작 연암이 내심 말하고 싶어 한 건 이런 것일 수 있기 때문이다. 이 책의 편지들에서 간간이 발견되는 해학미 역시 이런 점에 유의해 가며 읽을 필요가 있다.

    “밤비가 마치 부견(?堅)이 강물을 채찍으로 내리치는 것처럼 후드득 후드득 집을 흔들어 대는 바람에 밤새 잠을 이루지 못했사외다. 게다가 수많은 이[蝨]들이 들끓어서 외마디 소리를 내지르며 발광할 뻔했거늘, 알지 못하겠사외다, 그대는 이런 우환을 면했는지? 편지를 보내며 한번 웃사외다.”
    -열아홉번째 편지 「어떤 벗에게」

    이 책에서 확인되듯 연암은 격조 있는 해학을 즐기는 성격이었던바, 이런 성격적 특질이 그의 산문미학에 큰 영향을 미치고 있다고 할 것이다. 그렇기는 하지만 연 암의 성격을, 그리고 연암의 산문을, 온통 ‘해학’으로만 재단해서는(혹은 해학 위주로만 봐서는) 그 또한 곤란하다. 인간에 대해 조금만 생각해 보면 알 수 있는 일이지만, 어떤 인간이든 인간은 그리 간단치 않으며, 퍽 다면적이다. 한 면만을 갖고 ‘이게 바로 그 인간이다’ 이렇게 말할 수는 없을 것이다. 더군다나 연암처럼 사유 수준이 높고 그 요량(料量)이 노회한 작가의 경우 더 말할 나위도 없다.

    이 책은 연암의 강직한 성격, 연암의 애민적 면모의 일단을 보여준다. 임기가 끝 나 돌아올 처지이면서도 그곳 백성들의 농사일을 몹시 걱정한다든가, 고을원에 부 임하자마자 아전들로 하여금 백성들에게 부당하게 돈을 걷지 못하게 한다든가, 아 전들이 서울의 어떤 벼슬아치에게 뇌물성 돈을 주려 하자 그걸 못하게 한다든가 하는 등등에서 그런 점이 잘 확인된다.

    보이지 않는 텍스트의 이면 ―북학파 주변 인물들과의 교유

    이 책의 편지글들은 연암이 그 주변 인물들에 대해 품고 있던 속내를 보여준다.
    연암의 문생인 박제가를 “무상무도하다”라고 평한다든가, 백선(伯善)을 “아둔하고 게으르다”고 평한 데서 그런 점이 확인된다.

    “재선(在先: 박제가의 字)의 집에 있는, 우리나라에 들여온 요즘 중국인의 시필(
    詩筆) 서너 첩(帖)을 만일 빌려 볼 수만 있다면 의당 이 며칠 사이의 불안정한 마 음을 누그러뜨릴 수 있겠건만, 그 사람이 무상무도(無狀無道)하니 지보(至寶)라고
    하여 잠시라도 손에서 내놓겠느냐? 그렇지만 모름지기 한번 빌려 보렴.”
    ―세번째 편지 「큰아이에게」 중에서

    연암은 평소 박제가의 재주를 인정했으며 좋은 사제 관계를 유지한 것으로 알려져 있다. 같은 문학관을 갖고, 북학(北學)에 대한 인식을 공유했으며, 인간적으로도 서로 깊은 교감을 나눈 사이로 알려져 있다. 하지만 이 책의 편지를 통해 박제가 에 대해 연암이 부정적인 평가를 함을 알 수 있다. 그렇다면 이 표현을 어떻게 해 석해야 할까? 연암이 박제가의 재능을 인정하고 높이 평가한 것은 틀림없는 사실 이다. 문제는 박제가의 ‘인격’이 아닌가 한다. 아마도 연암은 박제가의 문예적 재능은 인정하였지만, 그 인간성에 대해서는 그다지 좋게 보지 않았던 것 같다.
    이러한 표현은 같은 문생인 이덕무에 대한 연암의 평가와도 대조적이다. 연암은 이덕무가 죽었을 때 “무관(\u003d이덕무)이 죽다니! 꼭 나를 잃은 것 같아” 라고 말 했다.
    이러한 사실을 통해 우리는 의식적으로 언표(言表)된 것들에 내재되어 있는 한계, 그리고 그것을 통해 재구성된 이미지 내지 담론이 갖는 허구성에 대해 생각해 보 게 되며, 이 세계의 모든 텍스트에 대해 좀더 긴장감을 가지지 않으면 안 된다는 생각을 갖게 된다. 우리 눈에 좀처럼 보이지

    저자 소개

    박지원

    (1737)
    • 구분 : 저서
    • 국적 : 대한민국
    • 분류 : 문학가 , 인문/철학자 , 아동/청소년 문학가 , 수험/학습서 저자 , 기타
    • 인기지수 : 3,564
    • 반디추천 : 3회선정

      박지원은 1737년 서울 명문가 집안의 2남 2녀 중 막내로 태어났습니다. 장인인 이보천에게 학문을 배운 박지원은 영조가 감탄할 만큼 글에 뛰어난 재능을 보였지만 당시의 정치 상황에 염증을 느끼고 과거 시험을 포기했습니다. 그리고 홍대용, 박제가, 이덕무 등 실학자들과 교류하며 자신의 학문을 닦는데 열중했습니다. 그리고 1780년 팔촌 형 박명원을 따라 자제군관 자격으로 청나라에 사행을 다녀오게 됩니다. 이때의 기록으로 남긴 《열하일기》는 많은 사람들에게 읽히며 걸작으로 남게 되었습니다.

    조선 후기의 저명한 작가이자 실학자로, 호는 연암燕巖이다. 한양의 명문 양반가 출신으로 젊은 시절부터 뛰어난 문학적 재능을 드러내어 장래가 매우 촉망되었다. 그러나 혼탁한 정치 현실과 양반 사회의 타락상을 혐오해서 과거에 응시하지 않고 오랫동안 재야의 선비로 지내면서 창작과 학문에만 전념했다. 50대 이후 비로소 벼슬길에 나서 음직蔭職으로 안의安義 현감, 면천沔川 군수, 양양襄陽 부사 등을 지냈다. 그의 문집인 [연암집]燕巖集에는 [양반전]과 [열녀 함양 박씨전] 등 한문소설을 포함한 주옥같은 시문詩文들과 [열하일기]熱河日記 및 [과농소초]課農小抄가 수록되어 있다.

    박희병

    (1956)
    • 구분 : 저서
    • 국적 : 대한민국
    • 분류 : 문학가 , 인문/철학자 , 역사/종교학자 , 아동/청소년 문학가 , 대학교재 저자 , 기타
    • 인기지수 : 809
    • 반디추천 : 2회선정

    서울대학교 인문대학 국문학과 및 동대학원을 졸업하였고, 경성대학교 한문학과 교수와 성균관대학교 한문교육과 교수를 거쳐 현재 서울대학교 국문학과 교수로 재직 중이다. [한국전기소설의 미학](돌베개, 1997)으로 1998년 제3회 성산학술상을 수상했으며 [한국의 생태사상](돌베개, 1999)으로 제40회 한국백상출판문화상 인문과학 부문 저작상을 수상하였다. 그 밖의 저서로는 [한국 고전인물전 연구](한길사), [선인들의 공부법](창작과비평사) 등이 있으며, [나의 아버지 박지원](돌베개), [베트남의 기이한 옛이야기], [베트남의 신화와 전설]을 비롯한 역서와 논문 다수가 있다.

    역자 소개

    박희병

    현재 서울대학교 국문학과 교수로 재직 중이다. 저서로 『한국고전인물전연구』, 『한국전기소설의 미학』, 『한국의 생태사상』, 『운화와 근대』 등이 있으며, 『나의 아버지 박지원』을 비롯한 역서와 논문 다수가 있다.

    목차

    목차
    책머리에
    편지 번역문
    편지 원문
    해제-서간 속의 연암
    찾아보기

    배송 시 유의사항

    - 반디앤루니스에서 구매하신 도서는 물류 대행 위탁업체 웅진 북센을 통해 배송됩니다.
     (배송 포장에 "웅진 북센"으로 표기될 수 있습니다.)

    - 구매한 상품의 품질과 배송 관련 문의는 반디앤루니스로 문의 바랍니다.

    - 천재지변 및 택배사의 사정에 따라 배송이 지연될 수 있습니다.

    - 결제(입금) 완료 후 출판사 및 유통사의 사정으로 품절 또는 절판 되어 상품 구입이 어려울 수 있습니다. (별도 안내 예정)

    - 도서산간지역의 경우 추가 배송비가 발생될 수 있습니다.

    반품/교환

    상품 설명에 반품/ 교환 관련한 안내가 있는 경우 그 내용을 우선으로 합니다. (업체 사정에 따라 달라질 수 있습니다)

    반품/교환

    반품/교환
    반품/교환 방법 홈 > 고객센터 > 자주찾는질문 “반품/교환/환불” 안내 참고 또는 1:1상담게시판
    반품/교환 가능 기간 반품,교환은 배송완료 후 7일 이내, 상품의 결함 및 계약내용과 다를 경우 문제발견 후 30일 이내에 신청가능
    반품/교환 비용 변심 혹은 구매착오의 경우에만 반송료 고객 부담(별도 지정 택배사 없음)
    반품/교환 불가 사유
    • 소비자의 책임 사유로 상품 등이 손실 또는 훼손된 경우
    • 소비자의 사용, 포장 개봉에 의해 상품 등의 가치가 현저히 감소한 경우
    • 복제가 가능한 상품 등의 포장을 훼손한 경우 : 예)만화책, 잡지, 화보집 등
    • 시간의 경과에 의해 재판매가 곤란한 정도로 가치가 현저히 감소한 경우
    • 전자상거래등에서의 소비자보호에 관한 법률이 정하는 소비자 청약철회 제한 내용에 해당되는 경우
    • 해외주문 상품(해외 원서)의 경우(파본/훼손/오발송 상품을 제외)
    소비자 피해보상
    환불지연에 따른 배상
    • 상품의 불량에 의한 반품, 교환, A/S, 환불, 품질보증 및 피해보상 등에 관한 사항은
      소비자 분쟁해결 기준(공정거래위원회고시)에 준하여 처리됨
    • 대금 환불 및 환불지연에 따른 배상금 지급 조건, 절차 등은 전자상거래 등에서의
      소비자 보호에 관한 법률에 따라 처리함
    반품/교환 주소 경기도 파주시 문발로 77, 웅진북센(반디앤루니스)
    • 회사명 : (주)서울문고
    • 대표이사 : 김홍구
    • 개인정보 보호책임자 : 강동식
    • E-mail : bandi_cs@bnl.co.kr
    • 소재지 : (06168) 서울 강남구 삼성로 96길 6
    • 사업자 등록번호 : 120-81-02543
    • 통신판매업 신고번호 : 제2023-서울강남-03728호
    • 물류센터 : (10881) 경기도 파주시 문발로 77 반디앤루니스
    copyright (c) 2016 BANDI&LUNI'S All Rights Reserved